보도자료 : PLM 솔루션 대중화 열기 ‘후끈’


PLM(Product Lifecycle Management) 솔루션과 같은 vertical solution들도 SharePoint 기반의 신제품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된 전자신문의 기사를 소개드립니다. 참고로 PTC 뿐만 아니라 지멘스, 다쏘 등도 SharePoint 기반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바로가기]

 PLM 솔루션 대중화 열기 `후끈` 
 
 ‘PLM은 전문가의 전유물이 아니다!’

제품수명주기관리(PLM) 기업들의 대중화 열기가 뜨겁다.

PLM솔루션은 배우는 데에만 1년이 넘게 걸린다고 할 만큼 어렵고 가격도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에 달할 만큼 비싼 솔루션으로 여겨졌다.

업계는 ‘탈 전문가, 대중화’ 기치를 들고 항공기·조선·자동차 설계와 제작에 주로 이용됐던 PLM솔루션을 업계에서는 온라인쇼핑몰이나 교육분야 등 소비자와 보다 근접한 분야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진화시켜가고 있다. 대중화가 주요 목표이다 보니 항공기 조선전문업체가 진행하는 이벤트에는 고등학생까지 타깃으로 삼고 있다.

PTC코리아는 이르면 내년 초 소규모 워킹그룹이나 학생들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 ‘윈칠 프로덕트 포인트’를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이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지만 중소기업이나 학생도 부담없이 PLM을 협업 솔루션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이 제품은 MS 오피스 쉐어포인트 서버 2007을 기반으로 할 예정으로, 오피스에서 CAD데이터까지 작업할 수 있도록 하는 환경도 구현할 예정이다. PTC코리아는 사용자들의 우수 사용 사례를 선발하는 이벤트를 개최하면서 대학생이나 고등학생까지도 참여할 수 있도록 UCC이벤트를 진행한 점도 눈에 띈다.

지멘스PLM소프트웨어 역시 대중화에 공을 들여 이익을 톡톡히 본 업체다. PLM을 중소기업을 비롯한 프로젝트 관리 등에 제품을 적용하면서 상반기 매출 성장률 70%를 달성했다. 여기에 어떤 PLM제품과도 호환성을 보장할 수 있어 접근성을 높인 동기식 기술까지 발표하면서 대중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쏘시스템의 신제품은 PLM2.0이라고 이름을 붙일 만큼 대중화에 초점을 맞췄다. 온라인 쇼핑몰 업체가 쇼핑몰을 보다 현실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PLM을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이용방법이 간편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조영빈 다쏘시스템코리아 사장은 “한국에서 다쏘는 지난 2분기에 전년 대비 70%가 성장했다”며 “이러한 성장세는 고객 폭이 넓어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
‘No.1 IT 포털 ETNEWS’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Skip to main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