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On-site


이번 Post에서는 제가 처음으로 했던 온사이트 지원 이야기를 적어볼까 합니다.
첫 온사이트 지원은 생긴지 얼마 안되 저 혼자밖에 없는 Windows Server 지원 팀에 입사한지 이틀 만에 처음으로 고객 사이트에 Windows Server을 설치 하러 나갔었습니다.
사이트에 나가 가기는 했는데 아는게 없어서 어리버리.. 게다가 렉에 들어가 있는 서버라는 놈은 처음 봤고.. 어찌나 Fan 소리가 크고 무섭게 느껴지던지..
그래도 초짜 티를 내는 것은 고객에 대한 배려가 아니라는 생각에 베테랑이라도 되는 것처럼 무던히도 표정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초짜가 어디 가겠습니까? 작업하는 등 뒤에 서너명이 둘러서 뭐하나 등너머로 지켜보고 있고 화장실이라도 가려고 밖으로 나오면 모두들 쫓아 나와 자신들이 평소 궁금했던 것들을 물어보기 시작하더군요, 물론 제대로 답했을 리가 없죠, 그러고 나니 가슴이 쿵닥 쿵닥 하고 뛰는 게 느껴지면서 머리가 멍하니 아무 생각도 나지 않기 시작했습니다.
다행히 점심시간이되 밥 사주시겠다는 고객을 뿌리치고 몰래 근처 대형 서점에 달려가서 Windows 책을 붙잡고 설치 부분만 한 시간을 넘게 읽고 또 읽었습니다(아니 외웠습니다!).
돌아와서 겨우 어떻게 설치는 했습니다, 그런데 결정적으로 점심에 본 책에서 설치 끝나면 ERD를 만들어야 한다고 해서 제 딴에는 서비스 한답시고 ERD 디스크를 만들기 위해 3.5인치 Floppy Disk를 FDD 드라이브에 넣으려고 하는데 아무리 애를 써도 들어가지 않더군요.
심호흡을 한번 깊게 들이쉬고 드라이브를 찬찬히 들여다 보니 FDD 드라이브 보다 폭은 좁고 높은 입구가 보였습니다.
당시에는 그게 뭔지는 몰라도 FDD는 아니라는 판단이 들면서 속으로 'X됐다'를 외쳤죠, 그래도 입은 살아서 핑계랍시고 둘러댄다는게..

sankim: "하...하...(어설픈 웃음) 여기 왜 이런게 있죠?"

주위 모든 사람들: ......... (다들 한참을 아무도 말도 못한체 멍한 표정으로 얼어 붙어 있음)

clip_image002
*제가 FDD를 넣으려고 애썼던 내장형 4mm DAT Tape Drive입니다, 이것이 Tape 드라이브고 그걸로 백업을 한다는 것도 나중에 알았습니다.
그 후 몇 일 동안 황당해 하던 그분들의 표정이 밤낮으로 떠올라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습니다.
그때 그 전산실 실장님, 계장님들 죄송했습니다 mㅡㅡm
Comments (9)

  1. Anonymous says:

    구출… 가슴 깊히 공감 가는 단어 입니다. ^^

  2. Anonymous says:

    저의 3~4년 후배님이시군요? ^^

  3. Anonymous says:

    아주 오래전 첫 직장에서의 에피소드 입니다.

  4. Anonymous says:

    그 첫 회사가 저의 첫회사이기도 했습니다. 한참뒤에 ㅎㅎ

    저도 처음 온사이트 나갔을때 서버의 트랙볼도 적응이 안되고 서버만지는 제 뒤에 전산실직원들 삥 둘러서 원숭이 구경하듯이 제 커서만 구경하던게 생각나네요^^

  5. Anonymous says:

    ㅋㅋㅋ 미니 CD를 빼기 위해 컴퓨터를 뒤집어야 했겠군요 흐~

  6. Maystyle says:

    헉…

    마이크로소프트 엔지니어들도 설치 지원을 하나요??

    저도… 설치만 100만번 (뻥 넣어서) 해봤다는…

    지금도… 열라 설치만 다녀요…ㅋ

  7. Maystyle says:

    전 최초 온사이트가 저희 회사 프로젝트 였습니다.

    EMC NAS 구성때문에 AD를 구성하는 일이였는데…

    그때가 제가 입사하고 교육(그룹 2주 자사 1주 사업부 1주 VCC 6주 전혀 Microsoft와는 관계 없는 교육)만 3달을 연짱 받고, 부서 배치 받은지 딱 1주일 되던 때였죠…ㅋ

    일단은 standard로 구성을 딱해놨는데, PM이 와서 고래 고래~~~ 난리를 치는 겁니다. DC가 미디어 서비스를 해야하니깐 NIC가 2개 꼽혀야 한다고… 그래서 어쩌다가 DC가 서브넷이 다르게 2개가 됐고… 여차 여차 DNS 에서 내부 머신이 붙는 주소를 삭제를 하고 자동 업데이트를 disable 해놓고 나오긴 했는데…

    정말 눈물나는 2일이 였습니다.

    9시에 도착해서 세벽 2시까지 띵가 띵가 놀다가 세벽 2시부터 6시까지 일하고 서울로 복귀하는 스토리… ㅋ

    PS. 지금은 플로어 뜯고 들어가서 잘 놀고 있습니다. IDC의 소음은 엄마 품입니다…ㅋㅋㅋ

  8. Le Noir says:

    동일하진 않지만, 기억이 새록새록한 얘기네요… ㅋㅋ

    플로어 뜯고 들어가서 잘 놀고 있다는 얘기가 너무 동감되는 ㅋㅋㅋ

    2Node MSCS구축하러 갔다가 왜 잘못된지를 몰라서 밤을새고 결국 선배의 도움으로 구출(?)되어 나오면서 눈물을 씹었던 날이 생각납니다.

  9. 술이 says:

    사무실에서 너무 재미있게 웃었습니다. 이부분은 공감할수 있는 부분입니다.

    보험회사 아줌마들 컴퓨터CD롬 드라이브를 종이컵 꽂이로 알고 있는 사람도 있습니다. "엇? 종이컵 받침대가 자동으로 나오네?"하며 좋아하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죠.

    미니 CD롬을 플로피에 억지로 끼우고 안된다고 전화오는 일도 많고.

    위에 그말에 뒤집어졌습니다. 이게 왜 여기에 있어요? ㅋㅋㅋ

Skip to main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