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도커 40억달러에 인수 시도


"MS, 도커 40억달러에 인수 시도"

마이크로소프트(MS)가 컨테이너 기술업체 도커(Docker)를 40억 달러(약 4조7천억원)에 인수하려 했다는 소문이 나왔다.

네트워크 전문사이트 SDX센트럴은 27일(현지시각)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MS가 도커를 40억달러에 인수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참조링크: Sources: Microsoft Tried To Buy Docker for $4B]

소식통에 따르면 MS는 지난 6개월간 도커 측과 인수 협상을 진행하면서 최대 40억달러 상당의 인수 금액을 제안했다. 양측의 거래는 인수 금액 문제로 성사되지 않았지만, 이 내용은 수개월 전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 업계에서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위)와 도커(아래) 로고. 마이크로소프트가 컨테이너기술업체 도커와 지난 6개월간 인수협상을 진행해 왔으나 성사되지 않았다는 루머가 돌고 있다. 네트워크전문사이트 SDX센트럴이 2016년 6월 27일 이를 보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위)와 도커(아래) 로고. 마이크로소프트가 컨테이너기술업체 도커와 지난 6개월간 인수협상을 진행해 왔으나 성사되지 않았다는 루머가 돌고 있다. 네트워크전문사이트 SDX센트럴이 2016년 6월 27일 이를 보도했다.

도커는 리눅스컨테이너가상화(LXC) 기술을 활용해 애플리케이션 샌드박스를 생성하고 관리하는 기술을 주특기로 하는 회사다. 개발자들은 CPU, 메모리, 스토리지, 네트워크 자원을 컨테이너로 격리된 애플리케이션별로 할당하고 도커의 플랫폼을 활용해 이를 자동 배포할 수 있다. [☞관련기사: 도커, 가상화 대안 기술로 급부상]

언뜻 보면 MS는 데이터센터용 윈도서버 운영체제(OS) 제품을 갖고 있는 회사라, 리눅스 환경을 겨냥한 도커의 기술에 관심을 보였다는 소식은 의아하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MS는 자사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에서 생성된 리눅스 가상머신(VM)을 이용해 도커를 쓸 수 있게 해왔다. [☞관련기사: MS, 애저에서 도커 컨테이너 기술 사용법 공개]

도커는 자사 기술 시험판을 올해 3월 윈도 및 맥OS 버전으로 출시했다. 윈도용 도커 엔진은 하이퍼V에서 작동한다. 맥이나 윈도 환경에서도 도커의 컨테이너가상화 기술로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어 배포할 수 있게 됐다. 이에 MS는 자사 플랫폼을 위한 컨테이너 기술의 잠재력에 기대를 걸었을 수 있다. [☞관련기사: 도커, 윈도10서 간편히 쓸 수 있다]

도커를 비롯한 컨테이너가상화 기술이 만능은 아니다. 하이퍼바이저를 쓰면 하나의 하드웨어에서 여러 운영체제를 쓸 수 있지만, 컨테이너가상화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은 하나의 운영체제 위에서만 구동된다는 제약을 포함한다. 애플리케이션 배포시 이미지를 재활용할 수 있지만 라이브 마이그레이션은 안 된다는 지적도 있었다. [☞관련기사: 환상 금물…도커에 대해 알아야 할 것들]

앞서 도커가 기술업계의 높은 관심을 얻게 된 배경엔 컨테이너 기술이 리눅스 환경에서 하이퍼바이저 기반 서버 가상화의 효율적인 대안으로 인식된 측면도 있었다. 이는 주류 리눅스 배포판의 양대산맥인 레드햇과 우분투에 도커의 컨테이너가상화 기술이 채택되면서 두드러졌다. [☞관련기사: 리눅스 '도커', 가상화 혁신 이룰까]

컨테이너가상화 기술 자체는 완전히 새로운 게 아니었지만 이를 애플리케이션 배포 및 관리 도구로 활용하는 솔루션을 고안하고, 개발자 집단이 아니라 일반 기업 환경에서도 쓸 수 있도록 엔터프라이즈 지원 프로그램을 내놓음으로써 사업화에 나선 것도 도커라는 회사가 주목받게 만든 요소 중 하나다. [☞관련기사: 리눅스 컨테이너 기술 '도커' 1.0 공개]

도커라는 기술의 유용함을 입증해 주는 고객사들의 메시지도 강력한 우군이 됐다. 대규모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구글이 2년전 자신들의 모든 서비스에 도커의 컨테이너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고, 유료 웹툰 서비스로 유명한 레진코믹스에서도 3년 전 도커 활용 경험을 공개했다. [☞관련기사: '도커'에 개발·운영이 함께 흥분한 이유]

출처 :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60628090253&type=det&re=

 


Comments (0)

Skip to main content